오빠의 일기

오빠의 일기

벳포유 0 1204 0 0

・12/15

자, 뭘 써볼까.

누군가에게 보여줄 것도 아니지만, 암튼 처음이니 자기소개.

부모님을 추락사고로 잃은 나는 작년부터 여동생과 단 둘이 살았…지만,

그 여동생은 올 봄부터 유학중.

돌아오는 건 3월이다.

그런 관계로 올 겨울은 혼자서 생활한다.

한가하니가 일기라도 써본다.

참고로 이건 여동생이 작년 크리스마스에 준 노트

트리 그림이 그려져있다.

음…의외로 적을 게 없네.

오늘은 그만 자기로 했다.

여동생 잘자.


・12/16

펜은 들어봤지만 쓸 게 없다.

여동생과의 추억을 적어보려해도, 좀처럼 손이 움직이지 않는다.

정말이지 나란 놈은 여동생이 없으면 아무것도 못하는군.

여동생이 보고싶다.


・12/17

오늘은 친구가 미팅가자고 했다.

크리스마스에 미팅이 있다는 모양이다.

여동생에게 말하면 화낼까?


・12/18

문득 나를 나무라는 여동생의 얼굴이 떠올랐다.

「정말, 오빠도 참! 정신좀 차려!」

라고 또 말해줬으면 좋겠다.

절대로 안해주지만.


・12/19

여동생에게서 전화가 왔다.

미팅 이야기를 했더니

「별루…괜찮은거 아냐? 멋대로 하지?」라고 했다.

신경쓰이는걸까.

귀여운 녀석 같으니

물론 난 안간다구.

여동생이 보고싶다.


・12/20

여동생에게 작년 크리스마스에 줬던 선물

지금은 내가 소중하게 쓰고 있습니다.

그러고보니 올해는 여동생에게 줄 선물을 안사서 돈이 제법 남았는걸.

하아…

여동생이 보고싶다.


・12/21

여동생이 보고싶다

신정에는 돌아오지 않는다니까 만나는건 3개월 이상 후인가.

돈도 모였겠다 미국 가고싶구만.


・12/22

여동생이 보고싶다.

여동생이 보고싶다.

여동생이 보고싶다.

여동생이 보고싶다.

여동생이 보고싶다.


・12/23

여동생에게서 전화가 왔다!!!

발송인불명의 크리스마스 선물이 왔다면서 놀라워했다(웃음)

서프라이즈라니 오빠가 역시 대단함.


・12/24

결심했다! 이 오빠는 여동생이 있는 곳으로 갑니다!

난 여동생이 없으면 무리다.

그러므로 이것이 마지막 일기입니다. 그럼 이만!


・12/25

메리크리스마스! 여동생에게서 전화가 왔다.

크리스마스 파티를 했다고 한다.

그리고 여동생은 급거 일본에 돌아온다는 모양이다.

하마터면 내가 미국에 갈 뻔 한 참이다.

여동생은 세뱃돈이 그리도 탐났던건가?(웃음)

아니면 내가 보고 싶어진건가?

귀여운 녀석같으니. 세뱃돈 잔뜩 준비해서 기다릴테니까.


・12/27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

일본을 향하던 비행기가 추락했다고 한다.

사체가 움켜쥐고 있던 내가 보낸 선물인 지갑의 내용물로 신원이 밝혀졌다고 한다.

하루걸러 적어왔던 일기도 오늘로 마지막이다.

페이지는 아직 남아있으니까 슬픔에서 벗어나진다면 

내년 12월에 여동생과의 추억이나 끄적여보려 합니다.






해석:


홀수날짜 일기만 먼저 다 읽고 짝수날짜 일기로.

,